Mafia의 진실
Mafia의 진실 2010.02.10

낚시성 제목에 방문하신 분께는 죄송합니다. 이 글은 오래전부터 twitter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퍼져나가고 있는 'Mobster world'라는 온라인 MMORPG 게임과 관련된 글입니다. 트위터 사용자 분들 중에는 위와 유..

iPhoto 슬라이드 쇼

트위터에 질문이 하나 올라와 짧게 작성해봤습니다. iPhoto에서 슬라이드 쇼 생성하는 방법입니다. 1. 먼저 사진 메뉴에서 슬라이드 쇼에 추가할 사진을 선택합니다. 사진 선택은 Command 키와 마우스를 이용합니다. 2...

노키아에서 동작하는 Mac OS X 10.3

핀란드에 사는 Toni Nikkanen이라는 분이 자신의 Nokia N900 모델에 Mac OS 10.3 Panther를 설치하고 실행시키는데 성공했다고 합니다. Toni의 블로그에 가보니 Mac OS X 말고도 Windows..

래 물건에 뭐에 쓰는 것이고 어디에 쓰는 것일까요.. 벨킨에서 나온 마우스라는데 당최 봐도 어떻게 쓰는 물건인지 모르겠습니다. 뭐 낚으려는 건 아니구요... 뭐... 리버싱이 꼭 코드를 대상으로 하는 건 아니지 않습니까.. ^^;; 외국 사람들은 그래서인지 리버스 엔지니어링은 보다 넓은 개념으로 사용하고 국내에서 리버스 엔지니어링이라고 칭하는 소프트웨어를 타겟으로 하는 리버싱을 리버스 코드 엔지니어링이라고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뭏든.. 이 물건 어케 쓰는 물건입니까.. 호기심때문에 참을 수가 없습니다. 그렇다고 지를 수도 없고.. ^^;;  가장 궁금한 건 마치 지문 인식 장치의 스캐너 처럼 생긴 부분이 뭐하는 것인지, 우측 하단에 LED 닮은 녀석들은 뭐하는 녀석들인지 어떻게 쥐고 어떻게 쓰라는 건지..
저 키패드처럼 생긴 건 겉에 쓰인 걸로 봐서는 방향키 처럼 보이기도 하고, 얼핏보면 숫자 키패드 처럼 보이기도 하는데 개수를 세어보니 일반 숫자 키패드하고는 키의 개수가 맞지를 않네요. 프로그래머블 키패드? 그렇다쳐도 손으로 쥐고 저거 누를 수 있는 건지... 

우측 버튼처럼 생긴 녀석이 일반 마우스의 브튼 같은 넘이라면 참 클릭하기 불편할 것 같은데..
당최 알 수 없는 녀석입니다.
 
이거 디자인 사람이 어떤 분인지 참 상상력이 대단한 것 같습니다.
Posted by zesrever

BLOG main image
Slow but Steady, Broad and Deep ... by zesrever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
Digital Forensics (4)
Reverse Engineering (21)
Vulnerability (2)
Secure Coding (0)
Book Story (1)
Digital Life (7)
My Life (7)
세미나자료 (1)
개인용 (0)
Musics (0)
Total : 250,719
Today : 27 Yesterday : 56